Peter Lang.  Europaeischer Verlag der Wissenschaften


Neuerscheinung     

Kunstwissenschaft



Heryun Kim


Exotische Stilleben Emil Noldes

Vesuch einer Deutung aus seinem Hang zum “Ur”

 

Frankfurt/M, Berlin, Bern, Bruxelles, New York, Oxford, Wien, 2001. 183 s, 49 Abb.

Europaeische Hochschulschriften: Reihe 28, Kunstgeschichte. Bd. 374 ISBN 3-631-37523-9

 

Ein Grundzug von Emil Noldes Kuenstlertum is der Hang zur Exotik, die Faszination fuer das Fremde. Zwar glaubte er selbst an das “Deutschtum” sowie an die Heimatverbundenheit in seiner Kunst, doch war die Spannweite seines kuenstlerischen Impulses zu gross, als dass er ein nur im Lokalen verwurzelter Kuenstler bleiben konnte. Noldes haeufiger Gebrauch des Praefix “Ur” spiegelt sein starkes Interesse fuer das Unbekannte und seinen Hang zum Dramatischen wider. In den Wortverbindungen mit dem Praefix “Ur” findet sich ein extremer Subjektivismus. Dieser fuehrt einerseits in die mystische Naturauffassung, die sich zum Teil in eine gefaehrliche reaktionaere Haltung verwandelte, anderseits in die kreative Kunstauffassung, die er seiner Generation vorwegnahm.

 

Aus dem Inhalt: Emil Noldes kuenstlerischer Werdegang als Autodidakt. Gegen die “Klassische” Kunst. Religioesitaet und Gestaltungskraft. Neue Experimente im Aquarell. Exotische Stilleben und Stilentwicklung. Methode der magischen Sinngebung im Bild: Verfremdung und Begegnung. Farbbehandlung. Kunstauffassung “das Ungewollte”. Das Praefix “Ur”: seine menschlichen Widersprueche und kuenstlerische Spannweite.

 

Die Autorin wurde betreut von Professor Robert Suckale an der Technischen Universitaet Berlin.

 

Die Autorin ist seit 1994 in Berlin als freischaffende Malerin taetig.


 

유럽 학술 출판사 페터 랑


신간안내

예술학


김혜련

 

에밀 놀데의 이국적 정물화

독일어 접두사 우어에 대한 그의 편애에 근거한 연구

 

프랑크푸르트 암 마인, 베를린, 베른, 브뤼셀, 뉴욕, 옥스퍼드, , 2001, 183 , 49 도판

유럽 대학출판물 28, 미술사 374 , 국제표준도서번호 3-631-37523-9

 

에밀 놀데의 예술성을 이루고 있는 가장 기본적인 특색은 이국적인 것에 대한 열광, 낯선 것에 대한 흥분이라고 할 수 있다. 비록 놀데는 자신이 매우 독일적인’ 예술가이며 자기의 예술세계에 민족주의적인 향토성이 굳게 자리잡고 있음을 믿고 있었지만 한정된 지역적 영역에 머물러 있기에는 그의 예술적 충동의 반경이 너무 컸다.  그가 독일어 접두사 우어 Ur’ 를 편애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그에겐 미지의 것을 알고 싶어하는 강력한 호기심이, 극적인 것에 대한 집착이, 다시 말해 강렬한 주관주의가 자리잡고 있다. 이것은 한편 자칫 위험스럽고도 반동적인 세계관으로 변질될 수 있는, 신비주의적 자연관으로 변모하기도 했으나 놀데의 강렬한 주관주의는 자기 세대를 훨씬 앞서간, 창조적 예술양식을 만들어 내기도 했다.

 

목차: 독학으로서의 예술적 성장과정. “고전미술에 대한 적대적 태도. 종교성과 형상력. 수채화에서의 새로운 실험. 이국적 정물과 양식발전. 회화에서의 마술적 의미부여의 방법론: 소격효과와 조우. 색채처리. “의도하지 않음이라는 예술관. 접두사 우어”: 인간적 모순과 창조적 반경.

 

저자는 베를린 테우 대학교의 로버트 쥬칼레 교수에게서 박사논문을 지도받았다.

저자는 1994년부터 베를린에서 전업 화가로 활동하고 있다.  

 

 

 https://www.peterlang.com/view/title/29312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3 heryun-kim.com. Allrights reserved.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