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묘에 대한 나의 생각-선선즉선線線卽禪 김혜련

 

나에게 있어 선묘 또는 드로잉은 몸으로 하는 사고이다. 신체가 아니라면 선묘는 생겨나지 않는다. 선묘의 자기지시성에 주목하기 위해 단색을 선택한다. 색채보다 열등하거나 우월해서가 아니라 선이 지니는 정신성을 보다 더 잘 목격하기 위해 먹색을 선택한 것이다. 재료를 압박하거나 종속시키지 않고 나와 대등하게 인식하는 태도, 거기에 붓질의 속도와 압력까지, 먹색의 선묘에서 선은 극대화된다. 칸딘스키의 점, , 면이 아니라 생명력을 만나는 듯한, 존재감을 체험하는 듯한, 고요함이 다가오는 듯 한, 새로운 선이 생겨난다. 이 때 선線은 곧 나에게 선禪이 되는 것이다.

 

-전남국제 수묵비엔날레 출품작에 대한 작가노트



My Thoughts on Line Drawing: Lines Are Zen

 

                                                                                                                        Heryun Kim

 

As far as I am concerned, line drawing is thinking with the body.It cannot occur without the body. I choose monochromatic colors in order to focus on the self-direction of line drawing. I prefer Korean black ink not because it is inferior or superior to chromatic colors, but because it shows the spirituality of lines more clearly. In ink drawings, lines are maximized by the speed and force of strokes, and also by an artistic attitude that treats materials as equals rather than pressuring or subjugating them. When new lines emerge, which are far from Kandinskys points, lines and planes, I feel like meeting the life force, experiencing my presence and perceiving the approaching silence. At this moment, lines indeed become Zen for me.

 

-artist note for the works in Jeonam International Sumuk Biennale 2021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Copyright ⓒ 2013 heryun-kim.com. Allrights reserved.
XE Login